알림
알림
알림메세지

eBOOK김형의 청춘고함

김형의 청춘고함
신고하기
신고하기
신고하기 정보 입력
qr코드
  • 대출

    0/3
  • 예약

    0
  • 누적대출

    8
  • 추천

    0
  • 중학교 학력으로 우여곡절 끝에 출판사의 CEO가 되었지만, 안정된 생활을 뿌리치고 교복을 입고 학교로 돌아간 한 남자의 이야기, <김兄의 청춘고함>. 이 책은 공부법 책도, 자기계발서도 아니다. 자전적 에세이는 더더욱 아니다. 저자는 50의 나이에 고등학교 3학년에 복학하고, 다시 대학에 입학해서 7년 만에 졸업을 하게 된다. 이 책은 그동안 부딪친 세상의 이야기들을 때로는 잔잔하게, 때로는 거침없이 들려주고 있으며 꿈, 열정, 실패, 도전, 청춘 등의 키워드를 경험담과 함께 담아내고 있다. 또한 저자는 아버지가 되어, 같은 대학 동기생이 되어, 사회를 먼저 경험한 인생선배로 이 시대 청춘들에게 告하고 있다. 꿈을 가슴에 품고 자신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해서 미쳐보라고……?

    한 소년이 있다

    아버지의 갑작스런 죽음으로 소년은 가장이 되어야 한다. 소년의 어깨에는 가방과 함께 다른 일력들이 올려진다. 아이스깨끼 장사, 구두닦이, 신문배달, 우유배달 등 그래도 소년은 행복했다. 엄마와 두 동생이 함께 할 수 있었고,소년의 주먹을 불끈 쥐게 할 꿈이 있었기에……



    한 청춘이 있다.

    청년도 또래들처럼 좋은 대학에 가고 싶었다. 무엇보다 홀로 계신 엄마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고 싶었다. 그래서 열심히 공부한다. 그러나 예기치 않은 사건으로 고 3을 코앞에 두고 학교 밖으로 내몰린다. 대학의 꿈이 남에 의해 좌절되고, 방황한다.



    한 청년이 있다.

    대학의 꿈이 꺾였다고 그렇게 무너질 수는 없었다. 선반기능인 자격증을 따서 기술자가 된다. 그 후 우유보급소, 길거리에서 티셔츠 팔기 등 그는 닥치는 대로 열심히 살아간다. 그러다 입영통지를 받는다.



    한 직원이 있다.

    제대 후 우연한 기회에 출판사에 들어간다.?‘창고임시관리직’, 그래도 무협지를 마음대로 읽을 수 있을 수 있다는 것만으로 일단 좋았다. ?손바닥이 갈라질 정도로 열심히 일한다. ?그리고 얼마 후 정직원이 되고 철제 책상이 그에게 주어진다. ?그는 철제 책상을 어루만지며 콧등이 찡해진다. ?늘 비주류였던 그가 드디어 주류에 입성하는 순간이다.?

    한 CEO가 있다.

    출판사 영업사원으로 현장경험을 쌓은 그는?어학교재 전문출판사의 사장이 된다.?그리고 앞선 기획과 발 빠른 추진력으로 출판사를?최고의 자리에 올린다. 그러다 그는 자신의 한계에 부딪힌다. ?중학교 졸업이 그의 최종학력이다. 그게 늘 가위눌림이었다.?그래서 그는 50의 나이로 다시 고3에 복학하게 된다.?

    한 중년이 청춘을 告하다.

    이제, 그는 우여곡절 끝에 대학 졸업을 앞에 두고 있다. 막상 대학에 가보니 그의 생각과 다른 것이 많았다. 대학교육의 현실도 그러했고, 20대의 문화도 그를 당황하게 한다. 그래서 학교를 그만두려 했다. 그러다 깨닫는다. 내가 먼저 달라지자. 그리고 먼저 마음을 열자고……이제 동기들이 그를 형이라고 부른다.



지원단말기

PC : Window 7 OS 이상

스마트기기 : IOS 8.0 이상, Android 4.1 이상
  (play store 또는 app store를 통해 이용 가능)

전용단말기 : B-815, B-612만 지원 됩니다.
★찜 하기를 선택하면 ‘찜 한 도서’ 목록만 추려서 볼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