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처음으로
  • 로그인
  • 문의하기
  • eBook
  • 신간 이북
  • 콘텐츠보관함
  • FAQ
  • 도움말
  • 전자책 단말기 등록하기
  • 독자서평
  • FAQ
  • Q&A
  • 도움말
  • 도서관
E-book이용 단말기 도우미
전자책 단말기 등록하기
홈 > book > 검색
[경제/비즈니스] 김형의 청춘고함
김태웅 | 동양북스 | 2011-12-29 | 공급 : (주)북큐브네트웍스 (2012-05-14)



제작형태 : xml
대출현황 : 대출:0, 예약:0, 보유수량:3
지원기기 :
책이 열리지 않으세요? 리더 수동설치

김형의 청춘고함 (xml)

김형의 청춘고함 (image)
  • 중학교 학력으로 우여곡절 끝에 출판사의 CEO가 되었지만, 안정된 생활을 뿌리치고 교복을 입고 학교로 돌아간 한 남자의 이야기, <김兄의 청춘고함>. 이 책은 공부법 책도, 자기계발서도 아니다. 자전적 에세이는 더더욱 아니다. 저자는 50의 나이에 고등학교 3학년에 복학하고, 다시 대학에 입학해서 7년 만에 졸업을 하게 된다. 이 책은 그동안 부딪친 세상의 이야기들을 때로는 잔잔하게, 때로는 거침없이 들려주고 있으며 꿈, 열정, 실패, 도전, 청춘 등의 키워드를 경험담과 함께 담아내고 있다. 또한 저자는 아버지가 되어, 같은 대학 동기생이 되어, 사회를 먼저 경험한 인생선배로 이 시대 청춘들에게 告하고 있다. 꿈을 가슴에 품고 자신의 위치에서 최선을 다해서 미쳐보라고……?

    한 소년이 있다

    아버지의 갑작스런 죽음으로 소년은 가장이 되어야 한다. 소년의 어깨에는 가방과 함께 다른 일력들이 올려진다. 아이스깨끼 장사, 구두닦이, 신문배달, 우유배달 등 그래도 소년은 행복했다. 엄마와 두 동생이 함께 할 수 있었고,소년의 주먹을 불끈 쥐게 할 꿈이 있었기에……



    한 청춘이 있다.

    청년도 또래들처럼 좋은 대학에 가고 싶었다. 무엇보다 홀로 계신 엄마의 기대를 저버리지 않고 싶었다. 그래서 열심히 공부한다. 그러나 예기치 않은 사건으로 고 3을 코앞에 두고 학교 밖으로 내몰린다. 대학의 꿈이 남에 의해 좌절되고, 방황한다.



    한 청년이 있다.

    대학의 꿈이 꺾였다고 그렇게 무너질 수는 없었다. 선반기능인 자격증을 따서 기술자가 된다. 그 후 우유보급소, 길거리에서 티셔츠 팔기 등 그는 닥치는 대로 열심히 살아간다. 그러다 입영통지를 받는다.



    한 직원이 있다.

    제대 후 우연한 기회에 출판사에 들어간다.?‘창고임시관리직’, 그래도 무협지를 마음대로 읽을 수 있을 수 있다는 것만으로 일단 좋았다. ?손바닥이 갈라질 정도로 열심히 일한다. ?그리고 얼마 후 정직원이 되고 철제 책상이 그에게 주어진다. ?그는 철제 책상을 어루만지며 콧등이 찡해진다. ?늘 비주류였던 그가 드디어 주류에 입성하는 순간이다.?

    한 CEO가 있다.

    출판사 영업사원으로 현장경험을 쌓은 그는?어학교재 전문출판사의 사장이 된다.?그리고 앞선 기획과 발 빠른 추진력으로 출판사를?최고의 자리에 올린다. 그러다 그는 자신의 한계에 부딪힌다. ?중학교 졸업이 그의 최종학력이다. 그게 늘 가위눌림이었다.?그래서 그는 50의 나이로 다시 고3에 복학하게 된다.?

    한 중년이 청춘을 告하다.

    이제, 그는 우여곡절 끝에 대학 졸업을 앞에 두고 있다. 막상 대학에 가보니 그의 생각과 다른 것이 많았다. 대학교육의 현실도 그러했고, 20대의 문화도 그를 당황하게 한다. 그래서 학교를 그만두려 했다. 그러다 깨닫는다. 내가 먼저 달라지자. 그리고 먼저 마음을 열자고……이제 동기들이 그를 형이라고 부른다.





  • 첫번째 장 / 김兄의 학교밖 세상 - 꿈이 있는 인생은 다르다

    나는, 방황구단(彷徨九端)이었다

    청춘, 울지마! 늦지 않았어

    꿈을 꾸기에 ‘늦은 나이라고’?

    두고보자는 놈 안 무섭다지만



    두번째 장 / 김兄의 인생높이뛰기 - 꿈을 향해 움직이는 길

    1등, 나보고 커닝 했다구요?

    나는, 공부가 불편했다

    공부가 좋은 놈 있으면 나와 봐

    살기 위해 죽자고 매달려봤니

    길수야, 고맙다



    세번째 장 / 처음처럼 살기 - 찬란한 실패는 인생역전의 힘

    기회는 위기의 얼굴로 찾아온다

    형, 나 퇴학 맞았어

    내 고집에 발목을 잡히다

    가장 아프지만 따뜻한 곳에서, 세상을 다시 배우다

    아내의 외도(?)는, 위대했다



    네번째 장 / 소통일기 혹은 재해석 - ‘함께하기’ 혹은 ‘함께의 의미‘ 찾기

    쫓겨난 중년 남자

    혼자이면서 함께 걷는 길, ‘드림바이러스’되다

    실패한 자살이 남긴 것들

    대한민국 20대들의 현주소를 읽다

    C+의 가르쳐준 교훈



    따뜻한 잔소리 / 김兄의 인생수업

    나 드디어 학사모 쓴다

    “아, 그래! 이거였어”

    잊지 마, 때가 있다는 것을

    대학은 선택이다

    다른 것을 보지 못하고 지나치지는 않았니?



    대기업에서 실연당하지 말고

    현재가 아닌 미래에 지원하라

    나만의 브랜드를 창조하는 작은 테크닉

    중졸학력만으로 동양북스를 접수하다



    30년 연륜의 기득권을 버리다

    파티쉐의 꿈을 꺾어버린, 아버지의 후회

    방목과 방치는 분명 다르다

    쉿, 우리 아이가 가출했어요

    가족, 아름다운 공동체라는 이름으로



    가족일기, 혹은 풍경



    김兄의 못다한 이야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