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처음으로
  • 로그인
  • 문의하기
  • eBook
  • 신간 이북
  • 콘텐츠보관함
  • FAQ
  • 도움말
  • 전자책 단말기 등록하기
  • 독자서평
  • FAQ
  • Q&A
  • 도움말
  • 도서관
E-book이용 단말기 도우미
전자책 단말기 등록하기
홈 > book > 인문
[인문] 관상과 수상
이남희 | 다밋 | 2010-09-03 | 공급 : (주)북큐브네트웍스 (2011-04-12)



제작형태 : xml
대출현황 : 대출:0, 예약:0, 보유수량:3
지원기기 :
책이 열리지 않으세요? 리더 수동설치

관상과 수상 (xml)

관상과 수상 (image)
  • 우리는 그 사람의 외모나 인상을 보고 판단하게 되는 경우가 있다. 동서고금을 막론하고 사람들은 관상술 등을 통해 그 운명을 예측하고 준비하였으며 지금까지도 사회 여러 분야에서 활용되고 있다. 관상학에서 가장 중요하게 생각하는 것은 균형과 조화이며 이러한 얼굴과 체형을 가진 사람은 그 인생이 평탄하게 된다. 얼굴과 몸, 목소리, 걸음걸이 등 모든 것이 균형과 조화를 이룰 때 가장 아름답고 완벽한 인상이 된다. 여기에 얼굴에 나타난 색까지 맑고 밝으면 더 말할 나위 없이 좋은 것이다. 그렇다면 조화로운 삶, 행복한 삶, 성공하는 삶은 누가 만드는 것일까? 그에 대한 답을 이 책이 제시해 줄 것이다.



    이 책은 기존의 이론에 저자 자신의 오랜 임상 경험을 통해 확인한 새로운 이론을 접목하여 설명하고 있다. 얼굴과 손금 안에는 우리들이 궁금하게 생각하는 성격, 건강, 애정, 성공 등 모든 정보가 담겨 있다. 이러한 정보를 자세히 알려주고 어떻게 활용하면 좋은지 조목조목 알려주고 있다. 맞지 않는 이론은 과감하게 버리고 타당성 있는 학설 위주로 그림과 재미있는 예를 곁들여 실생활에서 활용하기 쉽게 정리했다.



    한국 최고의 관상가가 쓴 이 책은 시중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관상학 책이 아니다. 운명은 타고나는 것이라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많지만 노력이나 의지에 따라 얼마든지 바꿀 수 있는 것이 운명이라고 저자는 말한다. 자신이 타고난 운명을 알고 있다면 장점은 더욱 발전시키고 부족한 점은 노력하여 개선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 책은 자기 스스로 앞날의 길흉을 알아내고, 그에 대비할 수 있는 방법을 제시하고 있다. 또한 실전통계학이자 학문으로서의 생활관상법을 통해 자신의 앞날을 설계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이 책의 목적이다. 이 책은 취업준비생이나 치열한 경쟁에서 살아남아야 하는 직장인, 회사의 인사책임자, 새로운 일을 시작하려는 사람들, 그리고 결혼을 앞둔 남녀들에게 모범답안을 제시해 줄 것이다.


  • 서문



    관상

    얼굴에서 최고 명당인 인당

    눈썹의 생김새만 보고도 상대방 성격을 알 수 있다

    눈에는 미래의 모든 정보가 들어 있다

    얼굴은 어떤 이치로 변하게 되는가?

    얼굴의 중심, 코

    진빵처럼 생긴 사내

    귀에는 심성과 가까운 장래의 운명이 들어 있다

    운명은 비켜갈 수 없는가

    입과 입술과 치아에 의한 관상

    어떻게 생긴 턱이 좋은가

    성형수술을 하면 관상도 바뀌나요?

    머리와 이마의 생김에 대하여

    새 며느리가 들어오면 볼 생김을 먼저 봤다

    난 왜 부자가 안 될까요?

    광대뼈가 튀어나오면 팔자가 드세다고?

    성공한 사람 중에 법령선이 나쁜 사람은 없다

    작은 점, 주름, 흉터가 인생까지 좌우한다고?

    인중이 짧으면 일찍 죽는다?

    배꼽, 다리, 발, 신발, 유방, 수염, 목소리에 의한 관상



    수상

    얼굴 관상만 좋다고 장땡이 아니다



    얼굴색, 궁합

    가까운 장래의 운기는 얼굴색으로 안다

    궁합



    사례

    아빠가 미워요

    내가 병에 걸린 건 남편 때문이에요

    단추를 잘못 꿴 젊은 부부들

    사주와 음양오행만으로 따져 본 궁합이 잘 맞을까

    나는 속알머리 없는 여자에요

    주파수 궁합이란 무엇인가

    싸우다 정들 부부



    에필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