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림
알림
알림메세지

eBOOK한국의 주식고수들

한국의 주식고수들
신고하기
신고하기
신고하기 정보 입력
qr코드
  • 대출

    0/3
  • 예약

    0
  • 누적대출

    104
  • 추천

    0
  • 절대강자 25인의 투자비법 공개



    성공투자의 길은 멀리 있는 것이 아니라 바로 당신의 눈앞에 있다. 주식고수만 제대로 벤치마킹 해도 절반의 성공은 가능하다. 재테크전문기자인 저자는 이채원 동원증권 자산운용실장, 이종우 한화증권 리서치센터장, 시골의사 박경철, 새강자 이준수 등 한국의 주식고수 20인과 해외고수 5인의 주식투자 성공 비법을 명쾌하게 제시하고 있다.

    깡통계좌니, 패가망신이니 해도 주식으로 돈 버는 사람들은 분명 있다. 주식고수들은 하나같이 기본에 충실하고, 원칙을 세웠다 하면 머리보단 행동이 앞선다. ‘삶과 직결된 의식주종목이 핵심’, ‘확인하고 들어가도 늦지 않다’, ‘자신을 믿어라’, ‘이유 없는 상한가는 꼭 따라잡아라’ 등 이들이 제시하는 주식투자 비법은 주식투자자라면 꼭 명심해야 할 금과옥조와도 같다. 또한 현재의 투자 포인트와 장기투자 유망종목을 소개하는 ‘고수의 한마디’ 코너는 방향을 잡지 못한 투자자들에게 좋은 길잡이 역할을 해준다. 주식고수에겐 개미와는 다른 뭔가 특별한 게 있기 마련이다. 나보다 앞선 현명한 투자자에게 배움을 청해 투기가 아닌 평생투자로서 주식투자를 해야 할 때다.





    주식으로 돈 버는 방법은 따로 있다!



    ‘주식하느니 차라리 집에서 빈둥거리는 게 낫다’, ‘주식해서 돈 딴 사람 아무도 못 봤다’ 등 주식에 대한 인식은 으레 부정적이고 회의적이다. 주변에 본전은커녕 깡통 찼다는 사람만 수두룩하다. 했다 하면 곧 패가망신인 게 그간의 주식투자에 대한 이미지다.

    하지만 누가 주식으로 돈을 벌었다느니, 일확천금을 노릴 수도 있다느니, 주식에 대한 환상과 좌절은 되풀이되고 있다. 그러나 주식은 앞으로가 더 좋다. 정착된 저금리 기조에 향상된 기업실적, 그리고 주주중시 경향 등은 과거엔 없었던 호재다. 바꿔 말해 이제부터가 둘도 없는 주식 시대라는 얘기다. 위기와 기회는 늘 공존하다. 누군가에겐 위기가 누군가에겐 기회가 된다. 준비된 자만이 이 기회를 잡는다.

    이 책은 바로 이런 사람들에게 주식투자의 원칙과 성공투자 비법을 제시하기 위해 쓰여졌다. 아직도 현장에서 남들이 부러워할 만한 투자 성과를 내고 있는 제도권 및 재야의 진정한 고수들의 성공투자 비법을 통해 성공 전략을 얻어내기 바란다.





    성공투자의 비법, 고수에게 배워라!



    이 책에 등장하는 주식고수는 크게 5가지로 분류된다. 펀드매니저, 애널리스트, 사이버 애널리스트, 전업투자자, 전설 속의 해외고수다. 이들은 확실한 원칙과 투자 철학으로 엄청난 수익을 내고 있다. 이들의 투자 원칙은 다음과 같다. ‘삶과 직결된 의식주종목이 핵심’, ‘확인하고 들어가도 늦지 않다’, ‘개미에게 도움 줄 고수란 어디에도 없다’, ‘이유 없는 상한가는 꼭 따라잡아라’ 등이다. 이처럼 철통처럼 여겨지는 원칙들을 제시하면서도 생활 속의 투자마인드 실천을 충고하고 있다.

    가만히 앉아서 차트만 들여다보는 것이 왕도가 아니라, 주말이면 할인점을 찾아 가장 많이 팔리는 소비재를 눈여겨보는 것, 자신이 종사하고 있는 분야의 기업과 회사에 관심을 가지는 것, 신문·독서 등을 통해 세상 일 돌아가는 것에 관심을 집중시키는 것이야말로 주식투자에 대한 혜안을 열어주는 길임을 지적하고 있다. 또한 미련과 욕심을 버리고 매수 이유가 사라지면 바로 던질 수 있는 결단력과 제어력이 필요하고, 각종 분석보고서에 대한 관심을 가지고 한 타임 기다려보는 자세도 강조하고 있다. 여러 종목을 사는 것보다 자신 있는 종목으로만 수익을 내는 역발상적 투자에도 초점을 두고 있다.
지원단말기

PC : Window 7 OS 이상

스마트기기 : IOS 8.0 이상, Android 4.1 이상
  (play store 또는 app store를 통해 이용 가능)

전용단말기 : B-815, B-612만 지원 됩니다.
★찜 하기를 선택하면 ‘찜 한 도서’ 목록만 추려서 볼 수 있습니다.